(album) Adrenaline - Deftones 내가 가진 음반



















1. Bored

2. Minus Blindfold

3. One Weak

4. Nosebleed

5. Lifter

6. Root

7. 7 Words

8. Birthmark

9. Engine No.9

10. Fireal

 

 

데프톤즈를 말하면서 ‘7 words’‘engine no.9’을 빼놓고 이야기할 수 있을까

(물론 똑같은 마음으로 ‘my own summer’‘lotion’닥치고 운전해‘head up’
빼놓고 이야기할 수 있을까마는 그러다 보면 끝이 없음)

 

앨범명이 이미 이 앨범이 어떨 것이라는 것을 한 단어로 압축하고 있다

치노횽아의 이십 대 호리호리한 몸집에서 뿜어져 나오는 미칠듯한 젊음이 귀로 전해져 오는 앨범이다

살면서 꼭 한 번 ‘7 words’‘engine no.9’을 라이브로 보고 싶다는 꿈을 꿨는데

09년 펜타포트에 횽들이 온다는 소식에 나와 내 친구는 이미 이성을 잃었다

펜타포트는 인천 시민과 스폰서 기업에 초대권을 마구 뿌려서

편법이지만 만 원 정도면 초대권을 구할 수 있어서 바로 갈 수 있었다

치 쳉의 부재 자체도 안타깝고 그의 상황도 너무나 안타까웠지만

공연이 지속되는 내내 거기 있었던 분이라면 속된 말로 다 질질 쌌을 것이다

호접몽을 꾼 마냥 물아일체였던 그 밤이 지금도 생각난다

 

그들의 시작을 알리는 앨범으로

내가 가장 이상적으로 생각하는 팀으로 현재까지 멤버가 변함없이 함께 하고 있는 정말 멋진 팀이다
(‘프랭크는 논외로 하고)

이 미칠듯한 강렬함은 뉴메틀은 90년대였다는 선입견을 마구 박살내주는 범세기적인 아름다움이다

 

어쩌다 보니 일본반 중고로 구입해서 일본어 찌라시가 있다

멤버 설명에 아베카페인 비트, ‘슈테판기타와 무한한 지혜로 표시한 게 재밌다


 
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